작성자 : 김임선 / 등록일시 : 2020-08-03 06:23:37 / 조회수 : 43
제목 -어머니 가시는 길에/ 민문자
첨부파일
내용

(조사) -어머니 가시는 길에/ 민문자

어머니 백수는 하실 줄 알고 있는데 왜 이리 정신줄을 놓고 계십니까?

아흐레 후면 생신인데 왜 그러십니까

지금이라도 벌떡 일어나셔서 큰 숨 한 번 내쉬시고 , 잘 잤다!” 하고 외치세요.


인생 수명 백 년을 다 살고 가셔도 섭섭하기 그지없는데 어찌 이리도 빨리 저희 곁을 떠나시려 하십니까? 어머님의 손발이 식어가고 고통스러운 숨소리에 저희 사 남매 가슴이 저려와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뒤돌아보면 어머니는 1924년 음력 621일 태어나셔서 일곱 살에 외할아버지를 여의시고 홀로되신 외할머니와 외삼촌의 극진한 사랑으로 자라시다 열아홉 살에 네 살 위인 아버지를 만나 결혼하셔서 저희 사 남매를 두셨지요.


마을 사람들로부터 선남선녀라고 부러움을 사던 어머니의 부부 사랑은 안타깝게도 서른다섯에 저희 사 남매만 끌어안고 서른아홉 살 지아비를 하늘나라로 보내셔야만 했지요.

요즈음 세상에는 서른다섯이면 시집도 안 가고 서른아홉이면 장가도 안 간 나이인데 육십이 년간 어머니 얼마나 서글프셨나요?


그러나 학교 문턱에도 안 가보셨지만 어머니께서는 세상사는 지혜가 남다르셨어요. 저희 사 남매 우리 고장에서는 드물게 대학교육까지 시켜주시고 어머님의 지혜로운 말씀으로 이제껏 양육하셨습니다. 덕분에 저희는 세상 사람들에게 크게 욕먹지 않고 모두 잘 살아왔습니다. 그러니 이렇게 떠나시면 어머님의 지혜로운 말씀을 이제는 어디 가서 들어야 합니까?


저희 사 남매는 어머니의 자녀로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이 큰 행복이었습니다. 동기간과 이웃을 사랑하고 나눌 줄 아는 지혜를 어머님의 생활과 신념을 이어받았으니까요. 그래서 가는 곳마다 저희는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 모두 어머니의 엄격하면서도 자애로운 사랑법 은혜입니다.


어머니! 그래도 하늘나라 가시면 서른아홉 미남 아버지를 만나셔서 기쁘시겠어요. 아흔일곱이 아니라 서른다섯 풋풋한 신부로 변신해서 찾아가셔요. 그래야만 아버지가 알아보실 거예요. 그곳에서는 이 땅에서 못다 한 꿀 같은 사랑 나누세요. 그리고 저희 사 남매와 손자녀 잘 길러 놓았다고 자랑하셔요.


사람은 이 세상에 태어날 때 크게 울고 떠날 때는 주위 사람들을 크게 울리고 떠나지요.

어머니 가시는 길에 눈물을 주체하기 힘듭니다. 그러나 인생이란 회자정리라 어쩔 수 없이 사랑하는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보내드립니다. 부디 평화롭고 안락한 자리에 안착하소서.

저희 사 남매와 자식들이 옷깃을 여미고 두 손 모아 어머님의 명복을 비옵니다.

    


           202081일 밤 1125분      맏딸 문자 올림

    

    

민문자 문단약력

    

• 《한국수필(2003), • 《서울문학(2004) 등단 

한국수필작가회 회원, 우리시회 회원

수필집 인생의 등불(2009), 부부시집 :반려자(2006), 꽃바람(2010)(

칼럼집 : 1.인생에 리허설은 없다(2014), 2.아름다운 서정가곡 태극기(2016)(

시집 (2020) :시인공화국』『독신주의』 『공작새 병풍』 『꽃시

이메일 : mjmin7@naver.com 전화 010-5256-4648

주소 : 민문자.시인.com, 

 

민문자 기자 예술관 운영위원 mjmin7@silvernetnews.com

    

    



리스트가기 
이전 게시물 :  금강산 타령 / 김임선
다음 게시물 :  내 마음의 고향 강서초등학교 / 민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