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교실

균형 바로잡기 3

2014-12-28 19:44

어느 종친회 대학생 성지순례단 학생들의 순례기념촬영에 묘지 앞뜰이 너무 쫍아 부득이 사각 (斜角)으로 비스듬히 찍을 수 밖에 없었다. 이렇게라도 찍어온 사진을 정면에서 찍은 것처럼 사각촬영으로 인한 변형을 토샵에서 바로 잡아보기로 한다.

균형 바로잡기 2

2014-09-28 17:17

왼쪽 교회건물이 심하게 기울어진 모양이 너무 흉측스럽다. 포토샵 작업화면의 툴박스 일부 그림이다.많은 툴(연장) 중에서도 사진 작업에 많이 쓰이는 툴만을 골라 표기한 것으로 위 사진의 기울어진 교회건물을 바로 세우는 등변형 바로잡기에 활용해보기로 한다.

균형 바로잡기 1 - S

2014-09-02 21:33

正자는 알맞게 겹쳐졌지만 정자 주변의 하얀 반사체를 제거하는 방법으로는 스탬프 툴로 주변의 같은 색깔로 끌어 복사하여주며 자죽을 없애줍니다 처음은 좀 서툴지만 자꾸 연습하다보면 유연하게 스텝 핑 할 수 있다.

균형 바로잡기 1

2014-08-11 10:25

어느 친지 댁에 방문했을 때 거실 벽에 걸린 그림액자 하나가 눈에 띄어 찍은 사진이다. 가정에는 물론 이러한 액자나 유명한 그림 들이 걸려있는 식당들을 흔히 만나게 되는데 카메라가 없을 때는 핸드폰에라도 꼭 사진을 찍어 둔다.

균형 바로잡기 ( 4 )

2014-07-23 17:38

벽에 높이 걸린 액자를 찍으면 사다리꼴로 되기쉽다. 이는 렌즈와 피사체의 윗부분과는 각도가 벌어지고 거리가 길어져 작게 보이며 아래부분은 거리가 짧아 거리가 먼 윗 부분보다 크게 보인다. 이렇게 찍힌 영상은 포토샵에서 바로 잡아줄수 있다.

색조변조하기 (3-2)

2014-06-27 18:55

몇 년 전에 어린이대공원에서 별렸던 외국인 덴서들의 공연사진인데 무대 뒤 배경에 “세계 리듬 & 댄스파티”라고 흰색으로 쓰여 있다. 이 글씨에 채색하는 과정은 지금과는 달리 “툴”을 이용하는 방법으로 함께 연구해보기로 하겠다.

색 변조하기 (3-1)

2014-06-08 18:35

디카는 필름으로 영상을 형성하는 필카와는 달리 모든 조작이나 작동이 전자식(電子式)으로 영상을 형성하게 되는 과정이 극히 예민하게 작용한다. 한 장소에서 같은 시각에 꽃을 촬영하는데 손에 쥔 카메라 방향이 약간만 틀어져도 노출이나 색감이 달라지는 경우를 많이 경험하게 된다

줄이고 늘리고 자르기 - 2 -

2014-05-17 17:47

반대로 크기가 작은 이미지를 크게 늘리는 경우도 있다. 작은 사진(이미지)를 확대해야 할 경우는 포토샵 메뉴바 ➩ 이미지 ➩ 이미지 크기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이미지 크기가 뜬다. 해상도를 늘리는 방법으로 취소 아래 자동(A)을 클릭하면 자동해상도가 뜨는데 품질에서 원하는 크기를 선택할 수 있다.

사진노출 보정하기 -1 -

2014-04-28 11:59

월드컵경기장 인근에 있는 하늘공원에서 찍은 사진인데 찍고 보니 노출부족으로 사진이 컴컴하게 보여 노출 보정을 조작하여 다시 한 장 찍은 것은 노출이 그런대로 잘 맞은 듯 적정노출에 근사치다. 노출부족으로 찍힌 영상은 버리거나 어쩔 수 없이 포토샵에서 알맞은 노출로 보정작업을 거쳐야 한다.

팔레트 구성과 작업

2014-04-13 18:34

팔레트에서는 작업중에 필요한 정보와 작업순서 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어 각 팔레트가 수행하는 기능에 대해 알고 있으면 더욱 쉽게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메뉴바의 창(Window)을 클릭하면 여러가지 팔레트 메뉴가 나오는데 “툴”처럼 디카사진 보정에는 몇 가지 팔레트 만으로도 충분하다.

최신 기사

향산 한학 촌(香山 韓學村)을 찾아 힐링하다

코로나19의 감염자가 재차 늘어나고 있어 사람과의 거리를 두어야 하는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해 경상북도 경산시 한의 대로 1(유곡동) 대구한의대학교 캠퍼스의 가장 높은 곳에 있는 향산 한학 촌을 찾아 한학을 음미하며 한방차 한잔으로 힐링의 시간을 갖는 시민이 있었다.

천안의 동남부를 흐르는 원성천

충남 천안 도심을 흐르는 원성 천이 생태하천으로 거듭나면서 인근 시민들에 쉼터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른 아침과 저녁에는 어린이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보통 하루에 300에서 400명의 시민이 천변 산책로를 거닐거나 물놀이를 하는 모습이 자연스러워졌다.

제주어 해설사 교육

올해 세 번째 맞이하는 제주대 국어문화원 김미진 강사는 10여 명의 수강생이 참가한 가운데 박물관 강당에서 해녀 노래 기능보유자인 김영자(여, 83) 씨와 제주 해녀의 삶에 대해 토크쇼를 진행했다.

문화 예술관

디카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