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한자

江南一枝春(강남일지춘)

2021-03-24 21:56

강남에서 친구에게 매화 한 가지를 보냈다는 뜻이며, 친구 사이에 돈독한 우정을 대신하는 정표(情表)를 보낼 때 사용하는 성어이다. 반드시 값비싼 물건이 아니더라도 자신의 정성을 말할 때도 이 성어를 이용할 수 있다.

蕉鹿夢(초록몽)

2021-02-08 00:32

정(鄭) 나라 사람이 사슴을 잡아 화초 잎으로 가려 감추어 두었으나, 그 장소를 깜박 잊고 생각하기를 이 일이 꿈이라고 생각하고 단념하였다는 우화(寓話)에서 나온 말로, 이 세상의 득실(得失)은 덧없음을 비유하는 말이다. 초록자기(蕉鹿自欺)라고도 한다.

天高馬肥(천고마비)

2020-10-28 15:12

하늘은 맑게 개 높아 보이고 오곡백과가 익어 영글어지며 말이 살찌는 가을날의 아름답고 풍성한 정경을 비유할 때 즐겨 쓰는 성어이다. 추고마비(秋高馬肥)라고도 한다.

世世不輟(세세불철)

2020-08-03 16:29

대대로 제사가 끊어지지 않는다는 뜻으로 후손들이 조상을 잘 받들어 모시는 것을 말한다. 세세(世世)는 대대로 또는 거듭되는 세대를 뜻하며, 불철(不輟)은 그치지 않는다, 하던 일을 멈추지 않는다는 뜻이다.

老馬識途(노마식도)

2020-06-11 23:07

늙은 말이 길을 잘 안다는 뜻으로, 경험이 풍부하여 실무에 익숙한 사람이 일을 잘 처리하는 경우를 일컫는 말이다. 같은 뜻으로 ‘노마지지(老馬之智)’ 즉 경험을 쌓아 연달(練達)된 원로의 지혜라는 성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群策群力(군책군력)

2020-04-13 15:30

여러 사람이 모여 다 함께 어떤 일에 대한 생각과 그 해결 방법을 짜내고 힘을 모으는 것을 뜻한다. 즉 어떤 사안의 의제를 내어놓고 진지한 토의를 하여 묘안을 짜내고 그 일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힘을 쏟아 붓는다는 말이다.

花朝月夕(화조월석)

2020-02-17 21:45

꽃 피는 아침과 달 밝은 저녁이라는 뜻이며, 화조(花朝)는 음력 2월 15일(2월 보름)을 뜻하고, 월석(月夕)은 8월 15일(한가위)을 뜻하기도 하며, 아름다운 시각 또는 아름다운 경치를 일컫는 말이며, 경치 좋은 시절을 뜻하기도 한다.

虎視耽耽(호시탐탐)

2020-01-13 22:52

굶주린 호랑이가 먹이를 잡아먹기 잡기 위해 노려보듯 본다는 뜻이며, 원뜻은 호랑이가 노려보듯 위엄을 갖췄다는 말이다. 즉 어떤 사태를 한 치의 방심도 없이 목표를 지켜보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南山可移(남산가이)

2019-11-05 17:07

남산은 옮길 수 있을지언정 이미 결정한 것은 절대로 고칠 수 없다는 말이다. 한번 먹은 결심은 절대로 굽히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를 나타낼 때 쓰는 말이다.

靑雲之志(청운지지)

2019-09-28 22:31

학덕을 닦아 성현의 자리에 이르려는 높은 뜻과 입신 출세하려는 큰 뜻을 품은 사람, 공명을 세우고자 하는 큰 포부를 품고 이를 이루어 나가겠다는 사람의 의지를 비유한 말이다. 또한 고결하고 세상 밖에 초연한 지조를 가진 은자(隱者)를 뜻하기도 한다.

최신 기사

향산 한학 촌(香山 韓學村)을 찾아 힐링하다

코로나19의 감염자가 재차 늘어나고 있어 사람과의 거리를 두어야 하는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해 경상북도 경산시 한의 대로 1(유곡동) 대구한의대학교 캠퍼스의 가장 높은 곳에 있는 향산 한학 촌을 찾아 한학을 음미하며 한방차 한잔으로 힐링의 시간을 갖는 시민이 있었다.

천안의 동남부를 흐르는 원성천

충남 천안 도심을 흐르는 원성 천이 생태하천으로 거듭나면서 인근 시민들에 쉼터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른 아침과 저녁에는 어린이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보통 하루에 300에서 400명의 시민이 천변 산책로를 거닐거나 물놀이를 하는 모습이 자연스러워졌다.

제주어 해설사 교육

올해 세 번째 맞이하는 제주대 국어문화원 김미진 강사는 10여 명의 수강생이 참가한 가운데 박물관 강당에서 해녀 노래 기능보유자인 김영자(여, 83) 씨와 제주 해녀의 삶에 대해 토크쇼를 진행했다.

문화 예술관

생활 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