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과 역사

6·25 한국전쟁 전적비 순례(16 마지막 회)

2021-11-13 07:25

룩셈부르크 군은 한국 전쟁 발발 후 파병 최소 요건인 1천 명의 병력 수를 충족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1개 소대를 선발하여 벨기에 대대에 통합시켜 파병한 나라다. 룩셈부르크 군이 소속한 벨기에 대대는 참전 이후 수많은 전투에서 전문적인 전술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하였다. 그 예시로 경기도 연천 금굴산에서 중공군의 공세를 2일에 걸쳐 저지함으로서 영국군의 철수로 확보의 결정적 역할을 하였다.

6·25 한국전쟁 기념비 순례(15)

2021-10-23 14:19

이곳 가평은 중공군의 춘계공세 때 영 연방 27 여단이 중공군의 20군을 막아낸 곳이다. 당시 중공군의 병력 숫자는 5배였다. 영 연방 27 여단에는 각각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연대가 배속이 되어 있었고 피를 튀기는 격전 끝에 127명의 사상자를 내며 방어에 성공했다. 중공군의 사상자는 약 1000~4000명이 되었다.

운현궁(雲峴宮)

2021-10-07 13:52

운현궁은 조선 26대 고종 임금이 등극하기 전에 살았던 잠저(潛邸)로, 생부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집이다. 흥선대원군은 이곳을 무대로 10여 년간 집정하면서 어린 아들을 대신해서 정치를 했다.

뿌리공원 성(姓)씨 조형물 평해구(丘) 씨

2021-09-11 13:06

대전시 중구 뿌리공원에는 평해구(丘) 씨 조형물 84번이 자리하고 있다. 경북 울진군 평해(平海)읍의 상징인 바다와 백암산과 태양을 단순화하고 평화, 번영, 희망을 조형화한 구권환 교수(조각가)의 작품이다.

6 ․ 25 한국전쟁 전적비 순례(13)

2021-09-11 12:25

글로스터셔 연대 제1대대는 중국군의 포위를 뚫고 탈출을 시도했지만, 60여 명만이 탈출에 성공하고 500여 명이 중국군에 붙잡혀 포로가 되었다. 설마리 전투에서 영국군 제29여단은 1개 대대 병력을 잃는 큰 피해를 입었고, 여단 전체로는 13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의병장 류인석 선생의 의열사를 찾아

2021-09-09 03:52

류인석 선생은 조선말 의병을 일으켜 의병장으로 구국운동을 했다. 선생은 이곳 가정리에서 태어나 조선 후기 유학자다. 조선 말기 일본과의 병자 수호조약(강화도 조약) 체결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으며, 김홍집 내각이 들어서자 의병을 일으켜 의병장으로 활약했다.

6·25 한국전쟁 전적비 순례(12)

2021-08-13 09:29

콘라도 디 얍 대위가 속한 필리핀 제10대대 전투단은 수적인 열세에도 불구하고 강인한 정신력으로 중공군의 공격을 물리쳤다. 그 덕분에 인접해 있던 부대들이 철수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 주었고, 대위는 중공군 2명을 생포하고 500여 명을 사살하거나 부상을 입히는 전과를 거두었다.

아라가야의 역사를 말해 주는 말이산 고분군

2021-06-27 04:19

아라가야의 역사를 말해주는 말이산 고분군은 경주의 황남대총 고분군에 버금가는 대단한 규모를 자랑하고 있었다. 박물관 입구에 있는 고인돌 유적지가 특히 눈길을 끌었다. 고인돌은 청동기 시대에 주로 만들어졌으며 지배층의 무덤으로 추정하고 있다.

6·25 한국전쟁 전적비 순례(11)

2021-06-03 07:21

“카리브해 바다의 정기를 타고난 콜롬비아 용사들! 국제연합(UN)의 깃발을 높이 들고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우다가 마침내 611명의 고귀한 생명이 피를 흘렸다. 우리는 그들을 길이 기념하고자 여기에 기념비를 세운다”

익산의 ‘숨은 보석’, 자랑거리 선정

2021-05-22 20:11

익산시는 시민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향상시키기 위해 추진한 '익산만의 숨은 보석' 98선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신 기사

향산 한학 촌(香山 韓學村)을 찾아 힐링하다

코로나19의 감염자가 재차 늘어나고 있어 사람과의 거리를 두어야 하는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해 경상북도 경산시 한의 대로 1(유곡동) 대구한의대학교 캠퍼스의 가장 높은 곳에 있는 향산 한학 촌을 찾아 한학을 음미하며 한방차 한잔으로 힐링의 시간을 갖는 시민이 있었다.

천안의 동남부를 흐르는 원성천

충남 천안 도심을 흐르는 원성 천이 생태하천으로 거듭나면서 인근 시민들에 쉼터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른 아침과 저녁에는 어린이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보통 하루에 300에서 400명의 시민이 천변 산책로를 거닐거나 물놀이를 하는 모습이 자연스러워졌다.

제주어 해설사 교육

올해 세 번째 맞이하는 제주대 국어문화원 김미진 강사는 10여 명의 수강생이 참가한 가운데 박물관 강당에서 해녀 노래 기능보유자인 김영자(여, 83) 씨와 제주 해녀의 삶에 대해 토크쇼를 진행했다.

문화 예술관

인물과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