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N칼럼 -

수맥(水脈)을 피하자

[김의배 기자] 2022-09-28 22:01

수맥이 흐르는 곳은 인체에 좋지 않다. 어떻게 수맥이 흐르는 것을 알 수 있는가? 그것은 주위를 눈여겨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또는 수맥 탐지봉을 이용하면 확실하게 알 수 있다.

가정 교육,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

[강옥기 기자] 2022-09-25 21:41

청소년의 건전한 인성 함양에 직접 영향을 주기를 원하는 실버 세대가 있다면, 그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될 것이며 적절한 방법을 찾기가 쉽지 않음을 알게 될 것이다. 그래서 여기서는 문제를 좁혀서 다음과 같이 생각해 보자.

자유 대한민국의 재건을 위해 정부와 국민이 할 일

[김진락 기자] 2022-09-21 22:54

대한민국의 양당정치는 선진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 비해 좌파 정당과 우파정당에서 협치할 수 없을 정도로 큰 특수성이 있다. 어느 정당이 집권하더라도 자유 민주주의 국가를 지향하도록 국민이 깨어 있어야 한다.

노인들은 청년들 생활의 어려움을 아는가

[주현길 기자] 2022-09-18 21:07

지금 청년들의 결혼과 출산의 기피는 생활의 어려움과 육아 부담이 분명한데 나라가 해 줄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다. 따라서 사회단체인 대한노인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청년들을 돕는 보육사업을 시행하여 청년세대와 노인 세대의 갈등도 해소하고 상호 후원하는 시대를 만들어 보기를 희망해 본다.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류기환 기자] 2022-09-14 21:21

“한번 봉안되면 영원이니 참으로 안타깝다.”“아침 이슬이 맺히는 이슬방울, 하늘로 퍼지는 연기”“나의 선택 없이 태어났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이곳이더라.” 이러한 옛 성현들의 말을 되새기면서 오늘을 사는 우리가 늘 즐거움만 있을 수는 없지만, 요즈음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이 너무 많이 일어나고 있다.

나이가 들어도 젊게 사는 비결

[김홍태 기자] 2022-09-11 21:23

인간의 수명이 늘어 남에 따라 어떻게 하면 장수하면서 젊음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느냐? 가 현대인의 관심사이다. 지금과 같이 고령화가 되어도 습관 몇 개만 바꾸면 오랫동안 젊게 살 수 있는 비결이 있다.

텃밭에서 농작물과 숨 쉰다

[장창호 기자] 2022-09-07 22:34

어려운 농사일을 그만두자는 말을 자주 했지만, 철 따라 밭 관리 요령을 알고부터 작물이 궁금한 마음에 주말 텃밭 가꾸기를 여태껏 지속하고 있다. 근심 없이 흐른 시간은 자신을 위한 행복한 시간이었음을 알게 됐을 때, 모기와 잡초의 끈질긴 저항을 버텨내며 무더위를 지낸 흙과의 편안한 마음에서 삶의 지혜를 가꾸는 여유로움에 감사한다.

우리집은 소화기를 준비했나요?

[임근영 기자] 2022-09-04 22:21

일반적으로 가정에서는 ABC 소화기와 K 소화기를 준비하면 좋다. 소화기 등이 준비되어 있으면, 화재 발생 초기의 황금 시간 5분 정도면 화재를 진압하거나 지연시켜, 소방차가 올 시간을 벌 수 있다.

아무튼 교육!

[권쌍옥 기자] 2022-08-31 22:24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교수처럼 똑똑한 인재가 많이 나올 수 있도록 교육과정도 중요하고, 교과서, 미래세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시도 교육감 선거에 관심을 높여 교육을 바로잡아야 한다.

세계가 인정한 한국의 문화유산을 알고 찾아가자

[백만종 기자] 2022-08-28 23:48

대한민국은 유네스코 등재 유산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국가로 이렇게 자랑스러운 유네스코 등재 유산과 장소,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찾아가 잘 알아 본다면 보람있는 나들이가 될 것이다.

최신 기사

Switzerland is a country of tenants(2)

스위스 세입자 대부분은 상당히 행복하다고 말한다

가을볕에는 딸을 내보낸다?

맑은 가을 하늘이 곱다. 눈부시게 환한 햇볕이 좋아 활동하기 편한 계절이다, ‘봄볕에는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는 딸 내보낸다’는 예로부터 전해오는 격언을 떠올리게 한다.

시와 사진의 만남 전시회

국회의원회관 1층 전시장에서는 ‘시와 사진의 만남’이 전시되고 있었다. 전시 작품은 사진가이자 수필가인 신상범 씨가 촬영한 사진에 청하 문학회 회원이 쓴 시를 입힌 작품 40여 점이다.​

문화 예술관

SNN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