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보도 -

테미오래 옛 충청남도지사 공관 (2)

[구항오 기자] 2022-07-14 02:08

전체적인 건물의 형태는 자연에 순응하면서 수평과 수직성을 강조했으며, 창문은 아르누보 양식의 곡선적 요소와 마치 몬드리안의 작품을 보는 것과 같은 형태로 마감했다. 당시 유행했던 서양식 건축 양식과 예술사조를 적극적으로 도입한 건축이다.

테미오래 옛 충청남도지사 공관 (1)

[구항오 기자] 2022-07-11 09:30

충청남도지사 공관을 포함 10개 동의 관사가 골목 안에 자리하고 있는 전국에서 일제강점기 관사촌이 남아있는 유일한 곳으로 당시의 관사촌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역사적 자료이다.

인왕산 호랑이 서용득 총재(2·끝)

[김의배 기자] 2021-12-12 08:59

장축체육관 등에서 격투기 시합을 많이 했지요. 1년에 두세 번은 하지요. 2개월에 한 번씩도 하고요. 경호원이 되기 위해서는 격투기를 해야 해요.

인왕산 호랑이 서용득 총재(1)

[김의배 기자] 2021-12-11 15:46

서울 종로구 옥인동 102-7번지 2층에 있는 대한보호술격투기협회 사무실에서 인왕산 호랑이 서용득 총재(80)를 만났다.

섬마을 포구의 변신(4)

[김임선 기자] 2021-11-01 07:42

‘아침에 바다로 뜨는 찬란한 해를 보고 세상사에 지기 싫어서 앞만 보고 달렸다’고 말하는 캡틴 킴이었다. 찌들게 가난한 그 어려운 시절에 바다 삶의 무리에 들어서 먼저 하늘로 간 수산대학 선후배 동기들을 기억하며 끝내 눈물을 글썽이는 정(情) 많은 선장이었다.

섬마을 포구의 변신(3)

[김임선 기자] 2021-11-01 07:42

적량 포구는 아침 해가 뜨고 지는 바다에서 이미 「아름다운 바다」를 그림으로 조각 맞추는 듯 아름다웠다. 늘 바다를 바라기하고 ‘마음의 수평선’을 키운다고 전한 책이 아니라도 마도로스 캡틴 킴은 당장 눈앞에 있는 바다랑 결혼해 사는 듯한데, 이 포구를 가꾸고 다듬어 놓은 포구의 변모된 모습도 아름다움 그 자체라 했다.

섬마을 포구의 변신(2)

[김임선 기자] 2021-10-03 14:05

바닷가 마을인 적량 포구에서 열심히 사는 김 씨가 배(船) 문을 열고 들어올 좋은 소식을 전하는 일을 도맡아 하는 해비치 마을 이장이다. 누구나 해변의 곳곳에 비치된 정자에 앉아서 주민들이 하는 이런저런 의논도 듣고 방문객도 여행객도 바다를 향한 해심(海心)을 달래게 하는 적절한 곳으로 거듭난 포구의 변신이 그동안 있었다.

섬마을 포구의 변신 (1)

[김임선 기자] 2021-10-03 09:33

생업을 바다에서 하는 포구 주변에 공원 길을 만들고 접안 시설도 현대화로 만들었고 저기 장포부락으로 가는 길목에 바다로 쭉 뻗은 남산이 묘하게 파도를 가로막고 있어서 요트도 즐길 수 있도록 요트 시설도 한 포구 해비치 마을 이야기다.

6·25 한국전쟁 전적비 순례(14)

[황재영 기자] 2021-10-03 03:48

그들은 UN의 갓발 아래 낯선 대한민국을 돕기 위해 달려왔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수도 더반(Durban)에서 출발, 2주간의 항해 끝에 일본에 도착, 신형 무스탕기 전환훈련을 마치고 바로 전선에 투입된 것이다. 고맙고 또 고마운 일이다.

자원봉사 1만 시간의 영예 (4·끝)

[김의배 기자] 2021-06-07 06:38

봉사는 남모르게 하는 것으로 봉사는 내가 하고자 하는 일, 또는 하는 일에 물질적 대가를 바라지 않고 남을 위한 일이 봉사이며, 남을 위해 마음 쓰는 것으로 동정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최신 기사

실버들의 건강지킴이 사교댄스

코로나19로 한동안 문을 닫았던 인천 청학노안복지관(관장 오은식)이 1학기 프로그램을 시작한 지 엊그제 같은데 과목별로 차이는 있지만 실버들에 가장 인기 있고 건강을 지켜주던 실버 댄스를 마지막으로 1학기 사회교육 프로그램이 모두 끝났다.

대왕암 출렁다리와 대왕암

울산광역시 동구 등대로 95 (일산동)에 위치한 대왕암공원 출렁다리는 울산 최초의 출렁다리이자 동구 최초의 대규모 상업관광시설이다. 대왕암공원 내 해안산책로의 '햇개비'에서 '수루방' 사이를 연결해 길이 303m규모로 조성되었다. 중간 지지대 없이 한 번에 연결되는 방식으로, 현재 전국의 출렁다리 중 경간장로는 길이가 가장 길다.

폐지도 ‘줍기 경쟁’이라니…

폐박스 등 종이류를 리어카에 가득 싣고 성동구 성수동의 한 아파트 입구를 지나던 김여구(80·가명) 씨는 잠시 멈춰 섰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힘들어했다. 리어카에 실은 폐지의 무게는 20kg 조금 넘는다고 했다. 최근 들어 폐짓값이 조금은 올랐지만, 2만 원 정도밖에 안 될 것이라는 말도 곁들인다.

문화 예술관

기획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