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일반뉴스 헤드라인

오늘이 내 인생 가장 젊은 날

청송군 개일리의 요양 시설인 경북 작은 자의 집에서는 지역 주민 250여 명을 초청한 주민 잔치를 열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날 잔치에는 현동면, 안덕면의 경로당 어르신들과 청송 시니어 클럽에서 일자리를 하시는 지역주민들이 참석했다. 대구 밀라노 예술단과 청송 시니어 오케스트라단이 2시간 내내 공연과 연주를 하면서 주민들을 즐겁게 했다.[오현섭 기자]

오늘의 영상뉴스 헤드라인

6·25전쟁 72주년 추념행사

,6.25전쟁 72주년 추념행사가 2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렸습니다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여야 대표 외에 국내외 참전용사, 정부 주요 인사 군 주요 직위자, 시민, 학생 등 1500명이 참석했습니다 [이종훈 기자]


바다와 인접한 아름다운 사찰

[임병량 기자]
해동 용궁사(부산광역시 기장읍 시랑리)만 복문 입구에는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찰’이란 글이 붙어있다. 사찰은 대부분 깊은 산 중에 있지만, 이 절은 바다와 가깝고 풍광이 아름다워 코로나19 시대에도 관광객이 유일하게 늘어났다.

10단지 경로당 회장 이‧취임식

[최종세 기자]
대한노인회 노원구지회 상계8동 10단지 경로당은 조촐한 회장 이취임식을 가졌다. 신임 회장은 상계8동 주민자치회 마을문화분과위원인 김재란 씨다. 노인정 회원과 유관기관 임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잘 사는 것이 아름다운 마무리다

[임병량 기자]
군포시 늘푸른 복지관은 해마다 회원들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죽음 준비교육을 하고 있다. 실버들은 교육을 통해 유언장 작성법, 배우자에게 마지막 글쓰기를 통해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했다.

노년을 행복하게 만드는 삶

[김진락 기자]
노후의 행복한 삶은 각자가 행하는 삶이다. 각자가 삶의 의미, 삶의 가치를 나름대로 깊이 이해하고 판단해서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 있는 삶을 살 것인지를 행동으로 실천하면 행복한 노후의 삶이 될 것이다.

아! 그 옛날에는

[정길순 기자]
‘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 않는다’ 이 네 가지의 표어를 항상 생각하면 미세 플라스틱에 대한 예방에도 커다란 효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렌즈로 보다

[정길순 기자]
인천 가톨릭 환경연대(상임대표 최진형)에서는 탐조대 ‘날개’(조직국장 김보경) 20여 명이 대부분 망원경과 카메라를 지니고 있다. 행사할 때만 되면 사진작가 류재형 교수를 초청해 특강을 받는 환경연대에서 특별히 시간을 만들어 한 달에 한 번 모이는 용현 갯골에서 야외 사진 강습을 했다.

휴일의 청와대는 관람객으로 만원

[임병량 기자]
청와대는 나들이객들로 만원이었다. 6월의 마지막 휴일, 지방에서 상경한 관광객이 많았다. 영빈관과 청와대 본관 앞에는 관람객이 긴 행렬을 이뤄 40여 분을 기다려야 한다.

비상하는 인천을 연주하다

[김문학 기자]
6·25 전쟁 72주년을 맞이하여 인천광역시주최 OBS 주관으로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많은 관람자가 모인 가운데 「제7회 문학산 음악회」를 개최했다.

2022 한국수필 문학 축제(5·끝)

[김의배 기자]
한국수필가협회(이사장 최원현) 회원 50여 명이 충남 논산시 중앙로 146-23에 있는 김홍신 문학관을 방문했다.

동해안 별신굿 공연

[강인성 기자]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에터에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2022 관현악 시리즈로 ‘전통과 실험- 동해안’이라는 주제 아래 우리 음악의 보고 동해안 별신굿을 공연했다. 실버는 물론 X세대부터 MZ세대까지 국악을 사랑하는 다양한 계층의 시민이 많이 참가하여 공연을 즐겼다.

국화도를 소개합니다

[심규섭 기자]
궁평항에서 배로 40분가면 서해의 푸른 바다 낭만 가득한 바지락 캐기 체험이 유명한 조개의 껍질 인 조가비가 국화꽃을 닮았다는 국화도가 있습니다 아름다운 국화도를 소개한다

라밴더 향기에 취해서

[선진규 기자]
라벤더는 잎은 선형(線形)이고 회녹색을 띠며, 흰 털로 덮여 있다. 연한 자주색 꽃은 잎이 달리지 않은 긴 꽃자루 끝에 드문드문 핀다. 식물체에서 나는 향기는 기름샘에서 나오며, 꽃·잎·줄기를 덮고 있는 별 모양의 조그만 털들 사이에 들어 있다. 재배하는 식물들은 씨를 만들지 않고, 뿌리가 나뉘거나 떨어져 나가면서 번식한다.

스무 살 된 대구수목원

[이종권 기자]
대구수목원은 쓰레기 매립장 위에 조성된 도심의 수목원으로 자연생태 우수 복원으로 환경부 지정을 받은 곳이다. 236만 평의 대규모 수목원으로 대구시민 산소 공급의 효자 역할을 한 지도 올해로 20년이 되는 대구시민과 함께 많은 찾는 이들의 입소문으로 유명해진 수목원이다. 치유의 숲길, 꽃내음 숲, 힐링의 쉼터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수목원으로 산책길과 숲길을 선택하여 다닐 수 있다.

근종과 낭종이 있을 때의 관리법은?

[김점순 기자]
요즘 젊은 여성이나 어린 학생들에게도 자궁근종이나 난소낭종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병변이 커지지 않도록 하거나, 더 많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하는 뾰족한 방법이 없다고 한다. 한의학에는 좋은 관리법이 없는지 이병삼경희한의원장인 이병삼 한의학박사에게 자세히 들어보자,

캐스트

바다와 인접한 아름다운 사찰

SNN칼럼

아! 그 옛날에는

기획보도

인왕산 호랑이 서용득 총재(2·끝)

선사유적공원

[이종권 기자]
진천동 선사유적공원은 원시인이 망치로 표지판을 두드리거나 전봇대에 오르는 원시인 안내판으로 유명하다. 대구 출신의 천재 광고 디자이너 이제석이 디자인한 것으로 초등학교 미술 교과서에도 실린 적이 있다. 대구 달서구 진천동 선사유적공원은 1997년 문화의 해를 맞아 경북대학교에 의뢰해 발굴된 유적은 선돌, 입석묘를 포함한 구석기, 신석기 시대 무덤들이 분포되어 있다.

화순 김삿갓 방랑기

[박순연 기자]
김삿갓 (난고 김병연) 의 시문을 탐문 수집할 때 가는 곳 고을마다 찾아갔을 때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고한다. 당시 218개 군의 수천 개의 서당을 거의 한 번씩 들렸는대 한문을 해독할 수 있는 사람들은 그를 알고 그를 많이 좋아 했다고 한다 그 시대에 얼마나 인기가 있었는지 짐작이 간다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탐방

[김광문 기자]
오늘은 경기도 파주에 있는 벽초지문화수목원을 소개하려고 한다. 이 수목원은 동서양의 아름다운 정원을 모두 품은 한국의 대표적인 수목원으로 1997년도에 자연을 사랑하는 한 사람과 예술을 자연으로 그려내는 한 화가가 빚어내 2005년도 개원했다.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심규섭 기자]
일제강점기부터 해방후까지 역사의 아픔을 상기시키는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은 일제에의해 1908년 만들어진 경성감옥이 전신인 뼈아픈 장소이다 유관순 열사 가 투옥되었던 역사의 현장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을 다녀왔다.

드럼 페스티벌, 흐르는 강물에 리듬을 싣고

[이종훈 기자]
노들섬 밤하늘에 드럼 소리가 진동했으며 공연장은 휘황찬란한 조명과 더불어 뜨거운 관객의 호응과 열기로 가득했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제24회 ‘2022 서울드럼페스티벌’ 공연이 지난 17~18일간 노들섬에서 개최됐다.

목회자 부부의 헌혈 사랑

[강정이 기자]
헌혈 캠페인에 현장의 목회자 부부의 따뜻한 마음을 코로나19 시대에 부족한 헌혈, 생명 나눔의 자세로 동참을 한 박영규. 김미경 목회자 부부의 혈액관리본부 동부혈액원 돈암센터 현장에 다녀왔다.

일반 뉴스

오늘이 내 인생 가장 젊은 날

청송군 개일리의 요양 시설인 경북 작은 자의 집에서는 지역 주민 250여 명을 초청한 주민 잔치를 열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날 잔치에는 현동면, 안덕면의 경로당 어르신들과 청송 시니어 클럽에서 일자리를 하시는 지역주민들이 참석했다. 대구 밀라노 예술단과 청송 시니어 오케스트라단이 2시간 내내 공연과 연주를 하면서 주민들을 즐겁게 했다.

바다와 인접한 아름다운 사찰

해동 용궁사(부산광역시 기장읍 시랑리)만 복문 입구에는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찰’이란 글이 붙어있다. 사찰은 대부분 깊은 산 중에 있지만, 이 절은 바다와 가깝고 풍광이 아름다워 코로나19 시대에도 관광객이 유일하게 늘어났다.

10단지 경로당 회장 이‧취임식

대한노인회 노원구지회 상계8동 10단지 경로당은 조촐한 회장 이취임식을 가졌다. 신임 회장은 상계8동 주민자치회 마을문화분과위원인 김재란 씨다. 노인정 회원과 유관기관 임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잘 사는 것이 아름다운 마무리다

군포시 늘푸른 복지관은 해마다 회원들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죽음 준비교육을 하고 있다. 실버들은 교육을 통해 유언장 작성법, 배우자에게 마지막 글쓰기를 통해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했다.

노년을 행복하게 만드는 삶

노후의 행복한 삶은 각자가 행하는 삶이다. 각자가 삶의 의미, 삶의 가치를 나름대로 깊이 이해하고 판단해서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 있는 삶을 살 것인지를 행동으로 실천하면 행복한 노후의 삶이 될 것이다.

아! 그 옛날에는

‘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 않는다’ 이 네 가지의 표어를 항상 생각하면 미세 플라스틱에 대한 예방에도 커다란 효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렌즈로 보다

인천 가톨릭 환경연대(상임대표 최진형)에서는 탐조대 ‘날개’(조직국장 김보경) 20여 명이 대부분 망원경과 카메라를 지니고 있다. 행사할 때만 되면 사진작가 류재형 교수를 초청해 특강을 받는 환경연대에서 특별히 시간을 만들어 한 달에 한 번 모이는 용현 갯골에서 야외 사진 강습을 했다.

휴일의 청와대는 관람객으로 만원

청와대는 나들이객들로 만원이었다. 6월의 마지막 휴일, 지방에서 상경한 관광객이 많았다. 영빈관과 청와대 본관 앞에는 관람객이 긴 행렬을 이뤄 40여 분을 기다려야 한다.

비상하는 인천을 연주하다

6·25 전쟁 72주년을 맞이하여 인천광역시주최 OBS 주관으로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많은 관람자가 모인 가운데 「제7회 문학산 음악회」를 개최했다.

2022 한국수필 문학 축제(5·끝)

한국수필가협회(이사장 최원현) 회원 50여 명이 충남 논산시 중앙로 146-23에 있는 김홍신 문학관을 방문했다.

동해안 별신굿 공연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에터에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2022 관현악 시리즈로 ‘전통과 실험- 동해안’이라는 주제 아래 우리 음악의 보고 동해안 별신굿을 공연했다. 실버는 물론 X세대부터 MZ세대까지 국악을 사랑하는 다양한 계층의 시민이 많이 참가하여 공연을 즐겼다.

영상 뉴스

6·25전쟁 72주년 추념행사

,6.25전쟁 72주년 추념행사가 2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렸습니다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여야 대표 외에 국내외 참전용사, 정부 주요 인사 군 주요 직위자, 시민, 학생 등 1500명이 참석했습니다

국화도를 소개합니다

궁평항에서 배로 40분가면 서해의 푸른 바다 낭만 가득한 바지락 캐기 체험이 유명한 조개의 껍질 인 조가비가 국화꽃을 닮았다는 국화도가 있습니다 아름다운 국화도를 소개한다

라밴더 향기에 취해서

라벤더는 잎은 선형(線形)이고 회녹색을 띠며, 흰 털로 덮여 있다. 연한 자주색 꽃은 잎이 달리지 않은 긴 꽃자루 끝에 드문드문 핀다. 식물체에서 나는 향기는 기름샘에서 나오며, 꽃·잎·줄기를 덮고 있는 별 모양의 조그만 털들 사이에 들어 있다. 재배하는 식물들은 씨를 만들지 않고, 뿌리가 나뉘거나 떨어져 나가면서 번식한다.

스무 살 된 대구수목원

대구수목원은 쓰레기 매립장 위에 조성된 도심의 수목원으로 자연생태 우수 복원으로 환경부 지정을 받은 곳이다. 236만 평의 대규모 수목원으로 대구시민 산소 공급의 효자 역할을 한 지도 올해로 20년이 되는 대구시민과 함께 많은 찾는 이들의 입소문으로 유명해진 수목원이다. 치유의 숲길, 꽃내음 숲, 힐링의 쉼터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수목원으로 산책길과 숲길을 선택하여 다닐 수 있다.

근종과 낭종이 있을 때의 관리법은?

요즘 젊은 여성이나 어린 학생들에게도 자궁근종이나 난소낭종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병변이 커지지 않도록 하거나, 더 많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하는 뾰족한 방법이 없다고 한다. 한의학에는 좋은 관리법이 없는지 이병삼경희한의원장인 이병삼 한의학박사에게 자세히 들어보자,

선사유적공원

진천동 선사유적공원은 원시인이 망치로 표지판을 두드리거나 전봇대에 오르는 원시인 안내판으로 유명하다. 대구 출신의 천재 광고 디자이너 이제석이 디자인한 것으로 초등학교 미술 교과서에도 실린 적이 있다. 대구 달서구 진천동 선사유적공원은 1997년 문화의 해를 맞아 경북대학교에 의뢰해 발굴된 유적은 선돌, 입석묘를 포함한 구석기, 신석기 시대 무덤들이 분포되어 있다.

화순 김삿갓 방랑기

김삿갓 (난고 김병연) 의 시문을 탐문 수집할 때 가는 곳 고을마다 찾아갔을 때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고한다. 당시 218개 군의 수천 개의 서당을 거의 한 번씩 들렸는대 한문을 해독할 수 있는 사람들은 그를 알고 그를 많이 좋아 했다고 한다 그 시대에 얼마나 인기가 있었는지 짐작이 간다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탐방

오늘은 경기도 파주에 있는 벽초지문화수목원을 소개하려고 한다. 이 수목원은 동서양의 아름다운 정원을 모두 품은 한국의 대표적인 수목원으로 1997년도에 자연을 사랑하는 한 사람과 예술을 자연으로 그려내는 한 화가가 빚어내 2005년도 개원했다.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일제강점기부터 해방후까지 역사의 아픔을 상기시키는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은 일제에의해 1908년 만들어진 경성감옥이 전신인 뼈아픈 장소이다 유관순 열사 가 투옥되었던 역사의 현장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을 다녀왔다.

드럼 페스티벌, 흐르는 강물에 리듬을 싣고

노들섬 밤하늘에 드럼 소리가 진동했으며 공연장은 휘황찬란한 조명과 더불어 뜨거운 관객의 호응과 열기로 가득했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제24회 ‘2022 서울드럼페스티벌’ 공연이 지난 17~18일간 노들섬에서 개최됐다.

목회자 부부의 헌혈 사랑

헌혈 캠페인에 현장의 목회자 부부의 따뜻한 마음을 코로나19 시대에 부족한 헌혈, 생명 나눔의 자세로 동참을 한 박영규. 김미경 목회자 부부의 혈액관리본부 동부혈액원 돈암센터 현장에 다녀왔다.

캐스트

바다와 인접한 아름다운 사찰

SNN칼럼

아! 그 옛날에는

‘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 않는다’ 이 네 가지의 표어를 항상 생각하면 미세 플라스틱에 대한 예방에도 커다란 효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기획보도

인왕산 호랑이 서용득 총재(2·끝)

장축체육관 등에서 격투기 시합을 많이 했지요. 1년에 두세 번은 하지요. 2개월에 한 번씩도 하고요. 경호원이 되기 위해서는 격투기를 해야 해요.